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boQFY8wUvAE

생각하는 방식이 멋진 분. 

 

 

 

[내용 정리]

87kg 에서 63kg 까지 총 24kg을 뺏음

 

그때 저의 다이어트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사실 솔직히 사람들은 다 살 빼는 법에 대해서 이미 다 알고 있어요

그치만 그게 안 지켜지는거 잖아요

그래서 목표한 바를 지키지 못하는 거지

 

뭔가 살빼는 법을 몰라서

아 다이어트 하는 방법이 뭐지?

와 난 잘모르겠어 뭐 이렇기 때문에 살을 못 빼는 게 아니거든요

 

그래서 목표한 바를 지키는 방법 이라고 생각하시면서 보셔도 될거 같아요

 

일단 저는 어떤 일을 하든 간에 목표하는 바를 이뤄내는 방식은 똑같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지금 영어를 잘 못함에도 영어공부에 확신을 보이고 자신감을 보이는 이유가 그겁니다

방식이 다 똑같기 때문에 그래서 그 방식이 뭐냐

 

 

 

 

 

1. 내가 목표로 잡은 이 일을 하고 있음에 대한 내 안에서의 충분한 이유가 있어야 돼요

동기 부여, 그리고 이 일을 하는 이유. 그게 명확하게 있어야 돼요

 

2. 목표하는 바에 도달이 되는 내가 원하는 목적지에 갈 수 있는 원리. 그걸 파악해야 돼요

 

3. 그걸 그냥 이제 지속하는 거

될 때까지 가는거 계.속. 

맞는 원리를 이미 찾았으니까 그걸 도달할 때까지 계속 지속하면 돼요

 

 

 

 

 

 

근데 이제 하나 알아야 될 게 이걸 지속하기 위해서 내가 개 빡세게 노력해야 하는 그런 플랜을 짜는 게 아니에요

한국 사람들은 좀 뭔가 의지, 참으면서, 열정, 노력 이런걸 너무 필수 조건이라 생각하는데

저는 그거를 좋지 않다 생각해요. 왜냐면 저는 게으르거든요

여러분도 게으르지 않나요? 인간은 다 게을러요

그래서 그 열정과 의지는 어차피 1주일? 2주일? 지나면 사라지게 되는 거기 때문에 그걸 믿고 하면 안돼요

 

그래서 아무튼 뭔가를 지속하기 위해서 나 자신을 믿고 개빡세게 노력해야 되는 플랜을 짜지 마시고

2번에 그 원리 목표하는 바에 도달이 되는 원리를 파악했잖아요.

그게 적용이 되면서도 내가 지속할 수 있을만한 그런 플랜을 짜는 거

내가 엄청난 의지로 참으면서 하는게 아니라 그냥 아무 생각없이 할 수 있는거

그럴만한 플랜을 짜는 것 이게 전부 입니다

 

그래서 다이어트를 할 때도 마찬가지에요

1번 충분한 동기부여 혹은 그걸 하는 이유

그게 명확히 제 안에 있어야 되겠죠

 

그냥 살이 좀 쪘는데? 살 좀 빼고 싶은데? 이정도 마음으로는 절대 못 빼요

그럴거면 저는 그냥 시작을 안 합니다

그냥 그 정도 마음이신 분들은 살 빼고 싶다 생각하지 마세요

뚱뚱하면 어때요 상관없어요 뚱뚱해도 저도 뚱뚱할 때도 잘 그냥 지냈습니다

 

제가 당시에 살을 빼야겠다 마음을 먹었던 이유는 뭐냐면 성공의 기억을 제 안에 심어 주고 싶었어요

당시에 제가 앨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너무 오랫동안 그 작업을 하고 있었거든요

몇 년 동안 같은 행위를 반복하고 성과가 일어나지 않는 일을 하고있으니까

뭔가 자존감이 낮아지는 그런 느낌이 들어서 나 자신한테 성공의 기억을 심어 줘야겠다

뭐 이런 생각을 했었어요

 

그래서 '뭐로 나한테 성공의 기억을 심어줄까?' 생각하다가

제일 직관적인 게 다이어트 라고 판단을 했고 그래서 한거예요

그러니까 제 스스로는 너무 이유가 너무 명확해진 거죠

이걸 내가 성공하지 못하면 이 다이어트 조차 내가 성공하지 못하면

나는 패배자가 되는 거니까 무조건 성공을 해야 된다 이거는

그리고 이걸 성공했을 때 나는 내안에 성공의 기억이 축척된다

이런 생각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이제 2번 다이어트의 원리를 파악해야 겠죠

섭취량 보다 운동량이 많으면 빠지는거고 섭취량 보다 운동량이 적으면 찌는거

너무 단순한 원리죠. 그냥 이겁니다 다 아는 거

그래서 운동량과 섭취량의 발란스로 살이찌냐 마냐가 정해지는 건데

 

3번으로 넘어가서

그 원리를 이용해서 내가 지속할 수 있는 계획을 짜 는거

아까도 말했지만 나 자신의 의지를 믿고 열심히 해야지!!! 이런거 말고

그냥 내가 그냥 지속할 수 있는 플랜을 짜는 것

저는 참고로 운동을 진짜 싫어해요. 그리고 다이어트에 내 시간을 투자하면서 까지 하고 싶지가 않았어요.

그러니까 운동을 하려면 내 시간을 따로 또 빼서 해야되고 안그래도 운동을 싫어하는데 내 시간까지 빼 가면서 할 계획을 짠다면 이건 절대로 내가 지속할 수 없는 계획이 되겠죠.

그래서 저는 식단으로 살을 빼야겠다 라는 판단을 했고 그런 플랜을 짜기 시작했어요

 

그러면 다시 2번으로 돌아가서 식단으로 살을 뺄 건데

식단 관리로 살이 빠지는 원리가 무엇인가 그래서 이걸 알아보기 시작했죠

이런저런 식단들을 막 보면서 무슨 일반식 다이어트, 과일 식단, 고지방 다이어트, 뭐 등등등

엄청 많은 다이어트 식단들을 보면서 적용시켜 보고 하면서 알게 된게 있었어요 공통적인게 있더라구요

 

설탕을 제한하고 탄수화물을 줄이는 거 아 이게 원리구나 이렇게 생각했어요

그럼 지금부턴 이제 그것만 지키면 장땡 인거에요 딴거 다 필요 없어요

 

설탕을 안 먹고 탄수화물을 최대한 줄여서 먹는거

그래서 저는 딱 그것만 지켰어요 설탕 하고 탄수화물을 안먹는 것

몇 칼로리고 뭐고 이건 뭐 몇칼로리고 이런 것도 필요 없어요

 

그냥 설탕 하고 탄수화물만 안먹는 것 그게 제 플랜이었어요

뭔가 복잡해 질수록 그걸 지키지 못할 확률이 커져요

뭐 몇 칼로리고 몇 시에 먹어야 되고

뭐 어쩌구 저쩌구 이런거 다 생각하다보면 피곤해지잖아요

내가 무슨 프로 다이어터도 아니고 다이어트한다고 내가 돈을 버는 것도 아니고

내가 이거에 그렇게 많은 에너지를 쏟을 일이 아니거든요

그러니까 단순화 시키는 것도 되게 중요한 작업 같아요

지속하기 위해서

 

아무튼 그래서 조금 더 자세하게 얘기를 해서 뭐뭐뭐를 먹을 수 있었냐면

당연하게 과일, 채소, 버섯, 계란 뭐 이런거 먹었고 또 먹어도 되냐면

생선, 회, 고기 이런 것도 맘대로 먹었고

제로콜라도 먹었어요

제로콜라는 진짜 제로콜라에요

설탕 안 들어가요

저 제로콜라 엄청 많이 먹었어요 살 뺄때 고기도 닭가슴살 이런것만 먹은게 아니라

삼겹살도 먹고, 소고기 먹고 그냥 고기 아무거나 다 먹었어요

설탕 안들어가잖아요 고기에

 

그리고 오븐에 구운닭(?)인가 그거 있잖아요 거기서 로스트치킨 이라고 있는데

그거 많이 먹었고 양념 같은거에는 다 설탕이 들어가니까

 

고기 먹을때도 당연히 양념은 안 먹었구요 고기만 먹었어요

아무튼 칼로리고 뭐고 다 필요없고 설탕하고 탄수화물만 피해서 먹었어요

그리고 사실 이것도 하루 이틀이지 계속하면 힘드니까

지속을 못할거 같아서 일주일에 하루씩은 먹고 싶은걸 먹었어요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은 이제 그 먹고 싶은거 먹는 날을

치팅데이 라고 부르는데

그 치팅데이가 그 당시 저한테는 제 삶의 쫌 유일한 희망, 한줄기 빛 뭔가 이런 느낌이었어요

아무튼 이정도 플랜이었고 그냥 이제 계속 지속하는 거에요 그러면 살이 쭉쭉 빠져요 진짜로

정상체중에서 마른 체형 까지 내려가는 것은 조금 힘들었는데

그래서 그때는 하루에 10000보 걷기도 플러스해서 했었어요

 

그런데 과체중에서 정상체중 까지 되는건 진짜 쉬워요 그냥 계속 빠져요

아무튼 저는 이런 방식으로 살을 뺐고 제가 하고싶은 말은 사실 꼭 이렇게 살을 빼야 된다 막 그런게 아니라 뭔가를 해내는 원리에 대해서 알려주고 싶었어요

그 수많은 일들 중에 사실 제일 즉각적인 게 저는 다이어트라 생각하거든요

뭐 다이어트 너무 쉽다 이 말이 아니라 물론 어렵죠 저도 살 뺄때 힘들었어요

 

근데 세상 그 어떤 다른 일들 보다는 그것들에 비해서는 다이어트는 좀 피드백이 즉각적이라 생각 하거든요

그래서 만약 살을 진짜 빼고 싶으신 분들이 있다면 아 다이어트 하나 내가 못해 내면 다른거 다 못한다 이런 마음으로 한번 장착해서 마인드셋을 바꿔보시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심리학에 베르나르 효과는 게 있어요

그거에 대해서 간단하게 중요한 포인트만 말씀드리자면 모든 길은 하나의 종착점을 향해서 가고 있고

끈기있는 사람만이 종착지에 도달할 수 있다 뭐 이런 얘긴데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지속 이거든요

지.속.

 

지금 이 베르나르 효과가 그 지속에 관련된 얘기죠 결국엔

어떤 목표치에 도달하는 방법은 수도 없이 많아요

그 중에 뭐가 맞고 뭐가 틀리고 이런거 없어요

그냥 계속하면 어차피 결국에 같은 지점에 도달하는 거니까

뭐 어떤 방식으로 해도 상관이 없어요

그치만 사람마다 성향이 다르고, 여건이 다르고 상황이, 다 다르니까

본인이 지속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택하는 것

그리고 그걸 그냥 지속하는 것

그게 제가 오늘 말하고 싶은 얘기였습니다

어쨌든 저의 다이어트에 대한 비법(?)

근데 사실 별게 없죠 다 아는 얘기 였을 거에요

왜냐하면 모든 일이 사실 특별한 비법이 없어요

비법 이라고치면 그걸 꾸준히 하는거 그게 비법입니다

 

---------------

나와 생각하는 방식이 비슷하다.

나도 가장 중요한 것을 지속이라고 생각한다.

천천히 나아가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목표에 도달할 때까지 지속하는 것.

'장래희망 대통령'에 항상 비유하곤 했는데, 그게 베르나르 효과인지는 몰랐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